폴리스타임즈 경찰기고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 8월 22일 화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기고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또 하나의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2017-04-12 23:01:18
작성인
(인천)김경원 경장 조회:152     추천:27

인천 연수경찰서 경무과 경장 김 경 원

경찰에서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학교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등·하굣길 캠페인, 청소년 탈선예방을 위한 선도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학생들의 안전한 학교 생활을 위해 꾸준히 노력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교육부에서 실시한 학교폭력 실태 조사에 따르면 학교폭력이 매년 감소했다는 통계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의 광범위한 보급으로 인해 사이버 공간 속에서 이뤄지는 폭력인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이 증가 추세에 있다. 사이버 불링은 2000년 미국 뉴햄프셔대학의 아동범죄예방센터에서 처음으로 사용한 용어로 인터넷, 휴대전화 등 정보통신기기를 이용해 특정 학생을 대상으로 지속적, 반복적으로 심리적 공격을 가하거나, 특정학생과 관련된 개인정보 또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상대방이 고통을 느끼도록 하는 일체의 행위를 말한다.

대표적인 유형으로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초대를 해놓고 피해학생이 들어오면 모두 나가버리는 일명 ‘방폭’, 강제로 초대해서 퇴장하면 계속해서 초대하여 괴롭히는 일명 ‘카톡 감옥’, 카톡 단체 대화방에 피해학생을 초대한 후 단체로 욕설을 하며 괴롭히는 일명 ‘떼카’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행위는 상대를 직접적으로 대면한 상태에서 괴롭혀 가해자가 드러나는 고전적인 따돌림과는 달리 사이버 따돌림은 명확히 누가 시작했는지를 가려내기가 어렵고, 가해자의 범위가 불명확해 자신이 가해자라는 인식이 낮고, 가해자들은 채팅방에서 대화를 나누었을 뿐이라고 안일한 생각을 하여 범죄로 느끼는 의식이 현저히 낮다는 것이 문제이다.

또한 시·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은밀함으로 부모나 교사가 쉽게 인지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전파력 또한 커서 피해 학생에게 2차적인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

피해학생이 속해있지 않은 자신들만의 폐쇄적인 채팅방에서 피해학생의 험담을 한 경우 학교폭력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어떤 경로를 통했든 피해 학생이 사이버 상에서 이뤄진 자신의 따돌림을 알게 돼 고통을 느꼈다면 학교폭력에 해당할 수 있다.

학교폭력이 발생하거나 상담이 필요할 때는 학교폭력 신고전화 ‘117’ 문자신고 ‘#0117’또는 학교폭력 신고 앱 ‘117CHAT’ 등을 통해 신고 및 상담이 가능하니 신고할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정과 학교에서 올바른 언어 습관과 친구관계에 대해 교육하고 학생들 스스로도 사이버상에서의 행동 하나하나가 학교폭력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 그저 재미 삼아 하는 행위가 피해자에게는 심적 고통으로 평생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로 남을 수 있기 때문에 내가 표현한 말이 상대방에게 에너지를 줄 것인가, 독이 될 것인가를 생각하며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공정한 사회를 위한 한걸음 (2017-04-10 22:35:16)  
다음글 : 3대 반칙(反則)근절, 반칙이 상식화되는 사회를 우려한다. (2017-04-12 23:03:00)  
`휴가철 침입절도` 이제는 공동체치안으로 해결해야.... (경기)이성주 순경 2017-07-17 12 56
유치인의 인권을 위한 경찰의 노력 (충남)최태준 순경 2017-07-17 12 46
우리 아이들의 SOS, 그 마지막 외침을 놓치지 말자 (인천)김아린 순경 2017-07-17 13 49
악성댓글! 더 이상 표현의 자유가 아니다 (인천)김수정 2017-07-17 10 45
보이스피싱 필수품 통장대여 속지마세요 (경남)강주리 경장 2017-07-12 11 58
소중한 어린이 보호를 위한 운전자들의 인식 개선 필요 (경남)오익근 경위 2017-04-12 24 169
3대 반칙(反則)근절, 반칙이 상식화되는 사회를 우려한다. (인천)정성환 경위 2017-04-12 28 151
또 하나의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인천)김경원 경장 2017-04-12 27 152
공정한 사회를 위한 한걸음 (인천)이기영 경장 2017-04-10 27 151
학교폭력,‘내가 자랄 때’와 비교하면 안 된다 (인천)김수미 경장 2017-04-10 26 163
난폭•보복운전 피해에 바람직한 대응방법 (인천)정준영 수경 2017-04-10 20 75
3대 사이버반칙, 이제 그만! (충남)류근실 경감 2017-03-07 24 169
어린이 교통사고, 교육과 모범으로 예방하자 (울산)류용현 순경 2017-03-07 29 194
노인 공경 (경기)박정호 경사 2017-02-24 28 175
졸업식, 아름다운 추억만 가져가렴’ (서울)장학수 경사 2017-02-07 34 210
진화하는 사이버범죄, 피싱(phishing)에 대하여... (충남)류근실 경감 2017-02-07 34 226
어린이 통학차량 사고예방에 관심을! (인천)김수정 경위 2017-02-07 32 179
그들의 봄도 우리의 봄과 같이 따듯하길 바랍니다. (경기)한오경 경감 2017-02-03 33 195
어제 마신 술 오늘 마셔도 될까? (인천)방지현 순경 2016-12-07 34 269
연말연시, 음주운전을 피하는 방법 (인천)김영아 순경 2016-12-07 33 284
 
전국 취재본부장 인사 발령(2017-08-15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