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경찰기고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기고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우리 아이들의 SOS, 그 마지막 외침을 놓치지 말자 2017-07-17 22:04:49
작성인
(인천)김아린 순경 조회:827     추천:100

인천 부평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순경 김 아 린

학교폭력과 피해아동의 자살을 심도 있게 다룬 영화 <우아한 거짓말>의 주인공 여중생 천지는 ‘은따’(“은”근히 “따”돌린다의 준말)라는 학교폭력에 시달리면서 그 상황을 극복하고자 고군분투한다.

그 와중에 주변 사람들이 자신으로 인해 불편해지는 것이 싫어 항상 “괜찮다.”는 거짓말을 한다. 평소 하지 않던 행동과 말로 천지는 ‘나 힘들어요. 도와주세요.’를 표현하지만 그 누구도 천지의 변화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결국 천지는 목숨을 끊고서야 학교폭력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영화는 천지의 상황을 통해 눈에 보이는 학교폭력 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어나는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깨닫게 한다. 무엇보다 천지의 도와달라는 신호를 누구라도 알아차렸더라면 죽음을 선택하지는 않았을 것을 보여주며 아이들에 대한 보다 세심한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에게 일어난 일들이 영화이기에 가능한 극단적 설정일 뿐일까?

지난해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동급생을 지속적으로 괴롭혀 결국 자살에 이르게 한 사건이 있었다. A군은 동급생인 B(당시 15세)군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과 함께 모욕적인 말을 하였으며 B군의 SNS에 4차례에 걸쳐 협박성 글을 쓰는 등의 폭력을 가하였다.

B군은 결국 계속되는 학교폭력을 견디다 못해 아파트 14층에서 뛰어내렸다. B군은 영화의 주인공 천지처럼 혼자 극복해보려 노력했었지만 점점 더 심해지는 학교폭력에 용기를 내어 학교와 경찰에 신고를 했었다.

오랜 기간 천지와 같이 괜찮은 모습으로 ‘우아한 거짓말’을 했을 B군이 주변에 학교폭력 사실을 알렸을 때는 누구보다 절박한 상황이었고 긴급한 대처가 필요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 아픔을 알아차리기에는 많이 부족했음이 분명하다.

매년 학교폭력을 겪는 아이들이 상처 난 몸과 마음을 치유 받지 못하고 자살을 시도하고 있다. 생명의 끈을 놓아버리려는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끊임없이 도와달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한다.

힘겹게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기에 몇 번이고 신호를 보냈을 때 주변 사람들이 알아차리지 못한다면 예상치 못한 순간 신호 보내기를 포기하고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결심할 수도 있다. 당신은 지금 아이들의 마지막 SOS를 받고 있지는 않은가?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악성댓글! 더 이상 표현의 자유가 아니다 (2017-07-17 22:02:47)  
다음글 : 유치인의 인권을 위한 경찰의 노력 (2017-07-17 22:07:05)  
주민 말씀에 귀 기울이는 인천미추홀경찰서 포돌이 정거장 (인천)박우정 경장 2018-10-16 0 3
국민을 위한 수사구조개혁 지금 해야할 때 (인천)최광호 경사 2018-10-16 0 4
소방대원에 대한 폭언·폭행, 더 이상 안됩니다. (충남)권주태 서장 2018-05-25 32 301
끊이지 않는 주취폭력, 공권력을 잠식하는 범죄! (인천)김태현 경장 2018-05-25 30 290
공정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길, 수사구조개혁 (인천)정지용 총경 2018-03-20 61 625
서민의 희망을 짓밟는 대출사기에 속지말자 (인천)홍무진 경사 2018-03-20 60 639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경정 류 근 실 (충남)류근실 경정 2018-03-18 59 661
수사권 조정은 형사사법의 3권 분립체계의 완성이다! (인천)안정균 총경 2018-03-16 53 490
집 앞 주차방해물 이제는 없어져야 할 때 이다 (인천)이지윤 경장 2018-03-16 56 567
해빙기 안전점검! 우리가 생활하는 곳은 스스로! (인천)이채원 순경 2018-03-16 50 300
(학교폭력) 부딪혀서 극복해야 한다. (인천)김병연 경사 2018-03-03 55 362
“생생지락(生生之樂)”과 경찰의 본분 (경기)조석완 경정 2018-02-22 57 415
명절, 떡국 먹기 전 문단속부터 철저히 (경남)정주진 순경 2018-02-05 56 379
시민 안전의 지킴이 폴리스라인 강화해야 (인천)공인택 수경 2018-02-05 63 393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인터넷 사기 주의! (충남)유근실 경정 2018-02-05 59 392
수사는 경찰에게, 기소는 검찰에게, 이익은 국민에게 (충남)김광남 총경 2018-02-02 56 397
청렴, 공직자의 자부심 (경기)권용한 2017-11-27 59 499
다가오는 겨울철 빙판길 교통사고 예방 (인천)조선영 경사 2017-11-24 58 501
`휴가철 침입절도` 이제는 공동체치안으로 해결해야.... (경기)이성주 순경 2017-07-17 117 750
유치인의 인권을 위한 경찰의 노력 (충남)최태준 순경 2017-07-17 106 856
 
나태근 변호사. 구리경찰서 재향경우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