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경찰문예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9월 24일 월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문예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헬멧을 쓰는 것이 낫다? 2008-06-20 12:57:10
작성인
신득철 경위 조회:3872     추천:312

비가 그치니 좋습니다.

산에가면 미끄러울 것 같고
오후에 나가기도 멀어서
그냥 동네나 한 바퀴 돌려고 합니다.

며칠 전에 한삼덩굴이 우거져
길을 쳐 놓은 곳도 어떻게 되었나 가 볼겸
싸구려 노* 바지에 뻘건색 T를 걸치고 나섭니다.
자전거와 헬멧, T가 잘 어울리는 듯합니다.

지나가는 길에 있는 약수터의 물은 먹으면 안될 듯 합니다.
건수라 그렇고, 이미 재 검사 기일도 지난 곳이라
그래서 물통에 물을 넣고 나갑니다.

바퀴에 바람을 너무 많이 넣고 타다가
다친 후라 타이어는 꼭 만져 봅니다.

신발을 다 신었는데
바람이 너무나 적습니다.

마누라에게 펌프를 가져다 주면 넣고 나가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나가겠노라고 하니
그냥 다녀오랍니다.

자전거를 끌고 초등학교 앞을 지납니다.

비가 오고 난 후라 맛은 없을 것 같지만
돌아오는 길에 학교 담장에 있는 버찌를 따 먹겠다고
다짐합니다.

할머니들이 운동하는 배드민턴 클럽을 지나서 평탄한 산책로를
달려 내려가는 것이 저의 워밍업입니다.

부상 이후로 운동을 제대로 하지 않아 평탄하고 짧은 길을 타도 힘들고
나즈막한 업힐도 힘들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차량이 한 대 다닐 수 있는 너비이니 자전거를 탄 사람과
산책객이 부딪힐 일은 없는 곳이지만
꼭 자전거가 가는 곳으로만 오는 분이 있습니다.
멀리서부터 길의 험한 곳을 택해서 달려 내려가는데
하필이면 험한 곳, 내가 지나가고자 하는 곳으로 피하는
심사는 나와 같은 뜻일까요? ㅎㅎ

다시 배드민턴장에 가서 물을 한 모금 마십니다.

너무 짧은 거리를 타고 마시는 물이라
혼자 쑥스럽습니다.

며칠 전 깎아 놓은 한삼 덩굴이 있는 곳을 가 보니
깎여진 풀 사이로 남겨진 풀이 기세를 높이고 있습니다.

또 살아 남은 한삼덩굴은 더욱 푸르르게 자라고 있습니다.

농사꾼들의 말처럼 "돌아서면 자라는 게 풀"이라던가요.^^

임도처럼 비포장인 길을 내리 달리며 오늘은 브레이크를 손봐야겠다고
또 다짐을 합니다.

라이딩을 하면서는 늘 끝나고 나면 브레이크를 손봐야겠다고 하지만
돌아오면 그냥 팽개쳐 두고 다시 나가면 후회하고를 연속하는 요즘입니다.

땀을 식힐겸 초등학교로 갑니다.

어떤 아주머니가 접는 자전거를 타고 학교 건물을 돌고 있습니다.
나도 처음 자전거를 사고는 이 건물을 돌았습니다.

한 번은 초등학생 아이와 경주를 벌이기도 했던 곳입니다.

아주머니의 라이딩에 방해가 되지 않게 뒤를 따라 가다가
그 아주머니가 돌아올 때까지 스탠딩을 해 봅니다.
아주머니가 몇 바퀴를 돌 동안 그렇게 있습니다.

자전거를 타는 것과 스탠딩을 하는 것이 어떤 것이
더 힘들까 생각해 봅니다.

아까 보아두었던 담장의 벚나무 앞으로 갑니다.
며칠 전에는 덜 익어서 선택적으로 따 먹었지만
오늘은 한 번에 다섯 개씩은 따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과일이라는 것이 비가 오고나면 맛이 없는 것이지만
그래도 깨끗하기는 할 겁니다.

그렇게 손가락에 물이 들 정도,
더 먹으면 배탈이 날지도 모른다고 판단할 때까지
버찌를 먹고나니
이제
브레이크를 손 볼 생각이 납니다.

내가 사는 서민아파트,
자전거 타는 사람이 드문 곳입니다.

아파트 주차장에 왔는데 자전거를 끌고 나온
초등학생 아이가 있습니다.

심심하니 그 녀석과 잠깐 놀기로 합니다.
뻘건 자전거 복장이 관심이 가는지
녀석도 관심을 보입니다.

일부러 스탠딩을 해 보입니다.

자나가면서 보는 듯 하더니 돌아와서
자전거를 세우고 쳐다봅니다.

일단은 눈길을 끌고 관심을 갖게 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너 아저씨 처럼 서 있을 수 있어?"
"아뇨"
"왜 못해?"
".............."

"내가 어떻게 하는지 알려 줄께"

아이에게 스탠딩을 처음 시작할 때 어떻게 하는지
브레이크는 어떻게 잡고, 어떻게 중심을 잡는지
간단하게 설명을 합니다.

아이가 몇 번 해 보더니 자신이 없어 합니다.
"그 정도면 잘 하는거야"
"아저씨는 너 보다 더 못했어"

아이가 씩 웃습니다.

이제는 브레이크를 손봐야 할 때입니다.
가방을 메고 나오지 않았으니 집에가서 육각렌치를 가지고 나와야 합니다.

아파트 계단 앞에 널부러 앉았습니다.

부상을 당할 때 그랬는지 로터가 휘었습니다.
Shop에서 수리를 하긴 하였는데 완벽하지 않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노안이와서 돗보기를 쓰지 않고는
가까운 것이 잘 보이지 않는터라
헬멧을 벗고 고글도 벗습니다. 

고글을 쓴 것 보다는 좀더 잘 보이는 듯합니다.

패드를 빼 내고, 양쪽이 대칭이 아닌 피스톤 부분을 맞춥니다.

잠시 아파트 주차장을 돌던 아까 그 녀석이 와서 관심을 보입니다.

"뭐하세요?"
"응~~ 수리 좀 할려고~~"

"아저씨~~"

"왜?"

"헬멧 쓰는 게 낫다."

"응?"

"젊은 아저씬 줄 알았더니~~"

"네 아빠보다 나이 많은 아저씬줄은 몰랐지?"

"네"

"아저씨~~"
"응?"

"헬멧 써요!"

"그럴까?"

ㅎㅎ 녀석들
실망이 큰 모양입니다.

주섬 주섬 육각을 주머니에 넣고,
헬멧을 쓰고, 고글을 다시 씁니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불암산(507m)을 다녀온 후 (2008-06-04 22:13:43)  
다음글 : 아버지 (2008-07-05 09:14:14)  
비 온 날의 해프닝 신득철 경위 2009-08-24 885 7663
오래전 설야 이경석 경감 2008-12-17 970 7569
밤은 강물처럼 이경석 경감 2008-12-17 962 7541
바다소리 권경순 2008-11-29 955 7869
꽃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 권경순 2008-11-29 928 7799
버리는 연습 이경석 경감 2008-11-18 339 3352
엄 마 이명자 경위 2008-11-18 325 3287
지나간 이름 이경석 경감 2008-11-18 328 3036
그 날 이명자 경위 2008-11-18 311 3130
기다림 뒤에 이경석 경감 2008-11-18 297 3158
해바라기 사랑 이명자 경위 2008-11-18 311 3071
예봉산 고목 이경석 경감 2008-10-22 327 3246
시간이 바람 속에서 졸고 있다 이경석 경감 2008-10-11 327 3404
“안타까운 희생의 끝은 언제쯤일까 ” 이종웅 경사(경우) 2008-08-03 345 3652
아버지 이종웅 경사(경우) 2008-07-05 331 3769
헬멧을 쓰는 것이 낫다? [1] 신득철 경위 2008-06-20 312 3872
불암산(507m)을 다녀온 후 박관선 경위 2008-06-04 384 3858
핸드폰 찾으러 가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93 4012
세 가지 꽃 향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328 3745
금붕어의 항의 신득철 경위 2008-05-01 321 4931
 
나태근 변호사. 구리경찰서 재향경우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