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경찰문예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9월 25일 화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문예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지나간 이름 2008-11-18 23:45:36
작성인
이경석 경감 조회:3038     추천:328

지나간 이름을 부를 때마다

기억은 하나 둘 부스러져 나갔다

지난 햇살이 미끄러져 가슴으로 들어올 때마다

그 옆의 형상들은 짧은 여운으로 훌쩍 사라져 버렸다

 

시간 지나 어쩌다 떠올리는 이야기들은 소문처럼

출렁 한번 춤을 추고는 역시 숨어버린다

 

세상 일들이 모두다 그런가 보다

지나간 일들은 모두다 그런가 보다

다만. 비겁하지 않았기를 바랄 뿐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그 날 (2008-11-18 23:41:08)  
다음글 : 엄 마 (2008-11-18 23:50:01)  
비 온 날의 해프닝 신득철 경위 2009-08-24 885 7663
오래전 설야 이경석 경감 2008-12-17 970 7569
밤은 강물처럼 이경석 경감 2008-12-17 962 7541
바다소리 권경순 2008-11-29 955 7869
꽃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 권경순 2008-11-29 928 7799
버리는 연습 이경석 경감 2008-11-18 339 3352
엄 마 이명자 경위 2008-11-18 325 3288
지나간 이름 이경석 경감 2008-11-18 328 3038
그 날 이명자 경위 2008-11-18 311 3130
기다림 뒤에 이경석 경감 2008-11-18 297 3158
해바라기 사랑 이명자 경위 2008-11-18 311 3071
예봉산 고목 이경석 경감 2008-10-22 327 3246
시간이 바람 속에서 졸고 있다 이경석 경감 2008-10-11 327 3404
“안타까운 희생의 끝은 언제쯤일까 ” 이종웅 경사(경우) 2008-08-03 345 3652
아버지 이종웅 경사(경우) 2008-07-05 331 3769
헬멧을 쓰는 것이 낫다? [1] 신득철 경위 2008-06-20 312 3872
불암산(507m)을 다녀온 후 박관선 경위 2008-06-04 384 3859
핸드폰 찾으러 가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93 4012
세 가지 꽃 향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328 3745
금붕어의 항의 신득철 경위 2008-05-01 321 4931
 
나태근 변호사. 구리경찰서 재향경우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