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경찰문예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 8월 22일 화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문예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바다소리 2008-11-29 01:00:32
작성인
권경순 조회:6951     추천:882

바다가 말을 한다

삶이 화려하지 않아도 슬플 필요는 없다고

바다가 말을 한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건

사랑할 수조차 없는 마음

사랑할 수도 미워할 수도 없는 그 누군가를 위해

바다가 말을 한다

그러나 아무리 귀 기울여도

들을 수 있는 건

공허한 파도 소리뿐

파도에 밀려

바다의 소리는 점점 더 작아지고

들리는 건 적막한 고요

아무 말도 듣지 못한 채

외로움에 지쳐 표류해버린

물고기를 위해 기도하자

(작가소개)작가는 경찰협력단체인 남양주경찰서 행정발전위원회 위원으로 계간 "한국작가" 로 등단했으며 남양주시 시인협회 감사. (사)한국꽃문화진흥협회 이사./ 혜미꽃꽃이 공예 중앙회 회장./ 혜미 공방여성문화센터 원장/  남양주시 화훼생산유통연합회 회장으로 활동중이며 현재 남양주시 금곡동에서 혜미플라워를 운영하고 있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꽃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 (2008-11-29 00:54:31)  
다음글 : 밤은 강물처럼 (2008-12-17 00:01:11)  
비 온 날의 해프닝 신득철 경위 2009-08-24 811 6680
오래전 설야 이경석 경감 2008-12-17 877 6672
밤은 강물처럼 이경석 경감 2008-12-17 880 6688
바다소리 권경순 2008-11-29 882 6951
꽃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 권경순 2008-11-29 852 6853
버리는 연습 이경석 경감 2008-11-18 303 3042
엄 마 이명자 경위 2008-11-18 276 2944
지나간 이름 이경석 경감 2008-11-18 286 2744
그 날 이명자 경위 2008-11-18 266 2759
기다림 뒤에 이경석 경감 2008-11-18 262 2837
해바라기 사랑 이명자 경위 2008-11-18 274 2766
예봉산 고목 이경석 경감 2008-10-22 281 2896
시간이 바람 속에서 졸고 있다 이경석 경감 2008-10-11 280 2977
“안타까운 희생의 끝은 언제쯤일까 ” 이종웅 경사(경우) 2008-08-03 302 3330
아버지 이종웅 경사(경우) 2008-07-05 283 3402
헬멧을 쓰는 것이 낫다? [1] 신득철 경위 2008-06-20 270 3536
불암산(507m)을 다녀온 후 박관선 경위 2008-06-04 341 3492
핸드폰 찾으러 가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49 3657
세 가지 꽃 향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84 3396
금붕어의 항의 신득철 경위 2008-05-01 283 4430
 
전국 취재본부장 인사 발령(2017-08-15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