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경찰문예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 8월 17일 목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문예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비 온 날의 해프닝 2009-08-24 13:12:25
작성인
신득철 경위 조회:6672     추천:810
첨부파일 :  1251114299-87.jpg

저녁 식사를 하고 가만히 들어보니
또 맹꽁이 소리가 들린다.

해마다 들리는 맹꽁이 소리인데
오늘은 이놈들의 연주를 녹음해야겠다는 생각이 났다.

버스를 타고 다닐 때 쓸려고 산 MP3가 있는데
앞 뒤를 재고 산 것이 아니라 마음에 전혀 들지 않는다.
이 놈이 녹음 기능이 있으니 오늘은 처음으로 녹음을 해 보리라.

Touch Screen 방식인데 어떤 때는 너무 예민하게 작동을 하다가
또 언제 보면 전혀 먹지를 않아서 눌러대며 짜증을 내게 하는 그런 놈이다.

그냥은 잘 보이지 않으니
돗보기를 찾아쓰고 불을 켜지 않은 뒤 발코니로 갔다.

맹꽁이 소리는 어두컴컴한 뒤 발코니,
그 아래 초등학교와 아파트 배수구 어디쯤에서 나는 것 같다.

발코니에 불을 켜지 않은 것은 혹시나 내 덜그럭 거리는 소리에
맹꽁이가 울지 않으면 어쩌나 하는 노파심과 귀차니즘(?!!)때문이기도 하다.

그냥 가면 잘 보이지 않을까봐 핸드폰을 들고 간다.
가면서 핸드폰의 후래쉬를 어떻게 켜는지 연습을 하면서 가는데
"지금 시간은 아홉시 삼십팔분입니다"만 연속한다.


"아하~~ 그래 이걸 동시에 누른다는 생각으로 눌러야지~~"

그렇게 해야 됨을 다시 기억하고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는데


이놈의 MP3가 또 속을 썩인다.

분명히 마이크 그림이 나왔는데도 녹음이 시작이 되지 않는 것이다.
위, 아래, 좌, 우 화살표를 연속으로 눌러 보아도
작동이 되지 않는다.

혹시나 하여 귀를 기울여 보니
맹꽁이도 동맹파업을 한 모양이다.

잠시 침묵이 흘렀다.

맹꽁이가 다시 울기 시작한다.
한 놈은 소프라노에는 조금 모자라는 음색이고,

다른 한 놈은 수명이 다한 콘트라베이스 줄에서 들릴법한 그런 소리다.
아마 부부이거나, 부녀간일지도 모른다.

잠시 행복하게 소리를 듣다가 버튼을 눌러 본다.
"녹음중"이란다.
영에서 시작해서 숫자가 증가하는 것이 보인다.

기쁘다.

잠시 소리가 주춤하는 사이,
기계를 쳐다본다.
이상 없이 잘 되고 있다.

그렇게 잠시 두 놈의 공연이 끝나고
나는 호기롭게 "컷!!!"을 외칠 때가 왔다고 생각했다.

한 손에 MP3를 들고
다른 한 손엔 휴대폰을 들고 있으니
한 손으로 Touch를 해야 한다.

고요히 손을 올려 아까 눌렀던 화살표를 누른다.

아차!!

이놈의 기계가 잘 동작을 않는다고 생각하는 순간
손에서 미끄러진다.

어이쿠!!

처음 공중에서 뛰어리는 공수부대원처럼
손은 허공을 저었다.

순간,

아래를 바라보니
세탁기를 마지막 돌리면서 아깝다며 마누라가 받아놓은 물 통이 있고,
내 MP3는 그 물 안에 형광색도 창연하게 빠져가는 중이다.

허겁지겁
다 가라앉지 않은 MP3를 나꿔채고
거실로 달려 들었다.

"에이~~ C"

머리 위에서부터 발끝까지
있는 힘을 다 짜내 물을 뿌려대는데
이미 형광색 푸르름은 없고
골치 아픈 이눔의 기기는
일단은 Die했나부다.

켜면 죽는다는 말을 들었던지라
헤어드라이어를 약하게 틀고

한 번, 두 번
그렇게 잠시 말리고는
컴퓨터 책상 앞에 세워 놓았다.

구멍이 많은 쪽이 아래로….

=====================================

허탈한 마음에 앞 발코니 창을 열어 본다.
개구리의 합창소리가 요란한

건너 저쪽 산,

하늘과 맞 닿은 공제선엔 밝은 달이 나무에 걸려 있다.
그 위,

한참위의 하늘엔 별이 밝다.


어느 집에선가 아이 달래는 소리가 나고
프라이드치킨 냄새가 진동하며 올라오는 것을 보니

조금 전 달려나간 오토바이는
닭집 오토바이가 분명하다.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오래전 설야 (2008-12-17 00:07:25)  
비 온 날의 해프닝 신득철 경위 2009-08-24 810 6672
오래전 설야 이경석 경감 2008-12-17 876 6666
밤은 강물처럼 이경석 경감 2008-12-17 878 6684
바다소리 권경순 2008-11-29 880 6948
꽃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 권경순 2008-11-29 851 6849
버리는 연습 이경석 경감 2008-11-18 302 3041
엄 마 이명자 경위 2008-11-18 275 2942
지나간 이름 이경석 경감 2008-11-18 284 2742
그 날 이명자 경위 2008-11-18 265 2758
기다림 뒤에 이경석 경감 2008-11-18 261 2835
해바라기 사랑 이명자 경위 2008-11-18 272 2763
예봉산 고목 이경석 경감 2008-10-22 280 2894
시간이 바람 속에서 졸고 있다 이경석 경감 2008-10-11 279 2974
“안타까운 희생의 끝은 언제쯤일까 ” 이종웅 경사(경우) 2008-08-03 301 3328
아버지 이종웅 경사(경우) 2008-07-05 282 3400
헬멧을 쓰는 것이 낫다? [1] 신득철 경위 2008-06-20 269 3534
불암산(507m)을 다녀온 후 박관선 경위 2008-06-04 340 3489
핸드폰 찾으러 가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48 3653
세 가지 꽃 향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83 3395
금붕어의 항의 신득철 경위 2008-05-01 282 4424
 
전국 취재본부장 인사 발령(2017-08-15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