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 [경기 고양경찰서]건설업체 상대 상습 공갈 사이비 기자 5명 검거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9월 23일 일요일
뉴스홈 >
2018-07-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기 고양경찰서]건설업체 상대 상습 공갈 사이비 기자 5명 검거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기 고양경찰서(서장; 강신걸) 형사과는 고양 지축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폐기물 처리 실태 등을 기사화 하겠다거나 고발하겠다는 취지로 협박하며 금품을 갈취해 온 사이비 기자 A씨 등 5명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8. 2월 고양시 덕양구 소재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검은색 토양을 발견하고는 “이 지역 모두 폐기물 위에 아파트를 짓고 있다. 성분검사해서 소명하라.” 며 금방이라도 기사화할 것처럼 겁을 준 뒤 30만원을 교부받은 혐의를 받고있다.

또 환경 관련 신문사 기자 B씨는 2018. 3월 같은 지역의 또 다른 건설현장을 방문해 세륜 시설의 세척수에 리트머스 용지를 넣고는 마치 오염된 것처럼 트집을 잡아 사진 촬영하는 등 고발하겠다고 겁을 주며 30만원을 교부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과거에도 같은 수법의 범행으로 수차례 처벌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계속된 범행을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또 다른 환경 관련 신문사 기자 C씨는 가족 명의로 등록한 1인 미디어업체를 차려놓고 ‘대기자’를 사칭하며, 2018. 5월 같은 지역에 있는 건설현장을 방문해 배출하지도 않은 혼재된 폐기물을 트집 잡아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라서 고발을 하겠다.”고 겁을 주고 30만원을 교부받았으며.

이밖에 다른 언론사 소속 기자 D씨, E씨 도 A씨, C씨와 동행취재를 빙자하며 건설사를 협박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들 5명의 기자들은 모두 다른 언론사 소속임에도 서로 유기적으로 연락하면서 건설현장에 동행하거나 교대로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들의 횡포를 견디지 못한 건설회사 임직원의 하소연을 전해들은 경찰에 모두 입건됐다.

경찰관계자는 과거 건설업계 전반에 걸쳐 이권에 개입했던 조직폭력배 등은 경찰의 지속적인 단속으로 대부분 사라졌으나 사이비 기자에 의한 협박이나 공갈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게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며 이같은 피해를 당했을 경우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충남 천안서북소방서]위험...
[대전대덕경찰서]제24대 박...
[충남지방경찰청]아동·청...
[충남 예산소방서]119소방...
[녹색당]경기도당. 과천시...
다음기사 : [경기남양주경찰서]휴가철 범죄예방 시민경찰대 합동 순찰활동 전개 (2018-07-12)
이전기사 : [전남광양경찰서]여름철 피서지 성폭력 등 집중 대응기간 운영 (2018-07-1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요즘 사화적으로 유사수신에 피해자...
그렇군요.......
부를수록 그리운 어머니! 눈물난다. ...
어머니~ 보고프고 그리운 내 어머니....
2036
나태근 변호사. 구리경찰서 재향경우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