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 [기고]‘천적 없는 검사 지배적 수사생태계’, 헌법 개정으로 바로잡아야.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뉴스홈 >
2018-10-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천적 없는 검사 지배적 수사생태계’, 헌법 개정으로 바로잡아야.
기자이름없음 

인천 삼산경찰서 수사지원팀 경사 김 수 진

현행 헌법은 제12조 제3항에 ‘체포·구속·압수 또는 수색을 할 때에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검사의 신청에 의하여 법관이 발부한 영장을 제시하여야 한다.’고 규정하여 인권보호를 위한 영장주의를 명시하고 있다. 그런데 이 조항에서는 ‘검사의 신청에 의하여’라는 문구를 통해 미국, 독일, 프랑스나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검사의 독점적 영장청구권을 규정하고 있다.

1948년 제정된 대한민국 최초의 헌법에는 신체의 자유에 관한 영장주의를 규정하면서 영장청구권자를 별도로 명시하지 않았으나, 1960년 5·16 직후 ‘국가재건최고회의’라는 초헌법적 기관이 먼저 형사소송법 개정을 통해 검사의 독점적 영장청구권을 규정하고, 이후 정부를 해산하고 추진한 제5차 개헌에서 같은 내용이 헌법에도 담기게 되었으며, 이로써 대한민국은 ‘검사의 할 일’을 헌법에 담고 있는 세계 유일의 국가가 되었다.

검사가 인권옹호기관으로서 추가로 영장청구 여부를 결정함으로써 인권유린의 폐해를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 검찰의 주장이나, 영장주의의 핵심은 ‘법관에 의해’ 영장이 발부되는 것이므로 검사 독점이 인권 보장적이라는 근거는 없으며, 오히려 수사의 중요한 절차인 영장청구에 있어 특정 기관에 권한을 독점케 함으로써 권력분립이라는 헌법이념에 배치되고 있다.

더 나아가 영장청구권의 검사 독점이 수사에 있어 검사의 지배체제를 공고히 하고, 제 식구 감싸기 등 검찰조직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로 오남용 되는 사례를 자주 접할 수 있다. 실제로 경찰 등 수사기관이 신청한 영장에 대해 인권보호와는 무관하게 기각되어 경찰수사를 무력화하거나, 심지어 전관예우의 통로로 활용되어 사법 시스템 전반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는 특히 검찰 출신 변호사가 피의자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사건, 검사나 검찰 출신자가 관련된 범죄에 대한 경찰의 수사 등에서 주로 나타나고 있으며, 헌법에 규정된 독점적 영장청구권을 통해 우리 사법 시스템에는 천적 없는 검사 지배적 수사생태계가 형성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앞으로 정치권에서는 계속하여 개헌 논의가 있을 것이고, 권력구조, 지방분권 등 개헌안에서 다뤄져야 할 주제가 광범위하겠지만, 독점적 영장청구권 폐지를 통한 견제와 균형 또한 심도 있게 논의되기를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섹션 목록으로
[남양주시]진접오남 주민자...
[기고]경찰이 곧 시민이고 ...
[인천삼산경찰서]명예경찰...
[충남 예산소방서]공동주택...
[남양주시]와부조안행정복...
다음기사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여성화장실 불법카메라 설치 30대 구속 (2018-10-12)
이전기사 : [경기구리경찰서]2018 시민과 함께하는 치안설명회 실시 (2018-10-1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요즘 사화적으로 유사수신에 피해자...
그렇군요.......
부를수록 그리운 어머니! 눈물난다. ...
어머니~ 보고프고 그리운 내 어머니....
2036
나태근 변호사. 구리경찰서 재향경우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