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 [충남경찰청]공유 전동킥보드(pm), 관리소홀 업체 관계자 2명 형사입건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2년 8월 10일 수요일
뉴스홈 >
2022-06-2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충남경찰청]공유 전동킥보드(pm), 관리소홀 업체 관계자 2명 형사입건
제동장치가 파손된 사실을 알면서도 수리하지 않아 교통사고 발생
전국취재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충남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공유 전동킥보드(pm)의 제동장치가 고장 난 사실을 알면서도 수리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해 교통사고를 발생케 한 관리업체 대표 A(30, ) 2명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상죄를 적용. 송치했다.

경찰은 지난 202232513:40경 충남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공유 전동킥보드와 승합차의 교통사고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공유 전동킥보드 브레이크가 고장이 나서 교통사고로 이어졌다는 피해자(20, )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수사 결과 공유 전동킥보드 관리업체 대표 등 2명은 교통사고 발생 전날 다른 사용자로부터 해당 전동킥보드의 브레이크 고장이 있어 수리 요청을 받았음에도 허위로 수리한 것으로 본사에 보고해 사용가능도록 활성화시켰고, 결국 다음 날 그 사실을 알지 못하는 피해자로 하여금 2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피해를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관계자는 공유 전동킥보드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고 자칫 조그만 기계 결함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침해할 수 있어 업체는 이를 엄격히 관리해야 한다.앞으로 공유 전동킥보드 사고 발생 시 고장신고 여부 및 그에 따른 조치의 적정 여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한 전동킥보드 교통사고가 지난 2017117건에서 20211,735으로 약 15배 정도 증가했다.며 모바일 앱 등에서 손쉽게 예약하고 사용할 수 있는 편리한 교통수단인 만큼 안전하게 이용하려면,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준수하는 등 개개인의 각별한 주의도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전국취재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남양주 다산한강초]플로깅...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다...
[국민의힘]이인희 남양주시...
[천안시]도시재생지원센터,
[남해해경청]선제적 조치로...
다음기사 : [경기가평경찰서]관내 중‧고등학교 대상 (2022-06-29)
이전기사 : [부산시 자치경찰위원회]자치경찰제 전면시행 1주년 (2022-06-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요즘 사화적으로 유사수신에 피해자...
그렇군요.......
부를수록 그리운 어머니! 눈물난다. ...
어머니~ 보고프고 그리운 내 어머니....
2036
제20대 대통령선거 관련 각 정당의 후보공약 보도자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