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청]세무조사로 지난해 숨은 지방세 14억 추징

뉴스일자: 2018-01-13

울산 남구청(구청장: 서동욱)은 지난해 191개 법인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해 누락세원 142,200만원을 추징했다.

남구청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 간 세무조사를 실시해 정기세무조사로 83,200만원, 취약분야 기획조사로 59,000만원을 추징했다.

주요 추징 사유로는 감면 부동산의 목적 외 사용으로 71,600만원, 지방세 자진신고 미이행 및 과소신고 55,500만원, 현황 불일치 과세자료 정비 등으로 15,100만원 등 이다.

서동욱 구청장은 성실납세자로 선정 된 법인과 영세 소상공인은 세무조사를 면제 또는 유예하는 등 기업 친화적 세무지도를 함께 추진했다.”, “앞으로도 정기적인 세무조사와 취약분야에 대한 기획조사를 실시해 숨은 세원발굴과 공평한 과세로 안정적인 지방세수를 확충하고 성실한 납세자가 우대받는 건전한 납세풍토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