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파주경찰서]조선족 보이스피싱 조직원 4명 검거

뉴스일자: 2018-01-16

경기 파주경찰서(서장; 박상경) 수사과는 검사를 사칭하며 피해자로부터 2,400만원을 교부받아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총책에게 송금하려한 조선족 보이스피싱 조직원 4명을 ‘사기’ 혐의로 검거했다.

피해자는 ‘통장이 범죄에 연루됐다. 범죄 관련성 여부를 확인해봐야 하니 현금을 모두 인출해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전달하라’는 검사 사칭 전화를 받았고.

범인이 지시한 대로 은행에서 현금 2,400만을 인출하려 했으나 은행원은 전세금으로 사용하기 위해 현금을 찾는 피해자 모습이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범인들을 유인한 후 현금을 건네받으려 한 4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중국에 콜센터를 둔 보이스피싱 조직원들로, 역할을 나눠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총 관리책과 콜센터 등을 추적 수사하는 등 보이스피싱 범죄 관련.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한 피해자가 돈을 인출하는 장면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적극 신고한 금융기관 직원에게 검거보상금을 지급하고 경찰서장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경찰관계자는 앞으로도 제보에 따라 혐의가 확인될 경우에는 절차에 따라 제보자에게 검거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