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유채꽃 행사장. 미아 발생해도 늦장 처리

"코드 아담"이 무색한 현장의 무관심
뉴스일자: 2018-05-05

5월5일 제18회 구리시 유채꽃 행사가 열리고 있는 구리한강시민공원은 행사를 즐기려는 시민들과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을 데리고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로 무척이나 붐볐다

오후 3시경 행사장 경찰부스에 9세 여아가 울면서 타인 손에 이끌려 들어왔다. 부모를 잃어버린 미아였다

확인결과 아이에게는 연락처 등을 특정할만한 그 어떤 것도 없었고 아이는 부모를 잃어버린 두려움에 계속해서 눈물을 흘려댔다

이에 경찰은 아이에게 과자 등을 주며 달래면서 간신히 이름 등을 알아냈고 신속히 행사주체인 시 종합안내소에 미아발생을 통보하며 방송 등을 부탁했지만 종합안내소는 행사장 무대주변에 마련 된 행사총괄본부의 연락처를 모른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에 경찰은 행사 총괄지휘자인 담당과장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계속해서 먹통이었고 간신히 알아 낸 또 다른 행사관계자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그마저도 엉뚱한 전화번호를 가르쳐 줄 뿐이었다

결국 천신만고 끝에 행사 총괄본부와 연락을 닿은 경찰은 미아발생 사실을 고지하며 부모를 찾는 방송을 부탁했으나 저 멀리 자리잡은 무대에서는 한동안 노래소리만 흘러나왔다

시간이 흘러도 감감무소식인 사실에 분통이 터진 경찰은 결국 아이 손을 잡고 행사총괄본부가 마련 된 무대주변으로 이동했고 늦게 방송을 접한 부모가 뒤늦게 경찰부스를 찾는 촌극이 벌어졌다

물론 행사장이 광범위하게 넓은 한강시민공원이라지만 미아가 발생된 사실을 통보받으면 신속히 방송을 통해 부모를 찾아주려는 노력보다는 행사에만 치중하는 공무원들의 행태는 보기에도 볼쌍스러웠다

더욱히 유채꽃 축제라는 대규모 행사를 진행하면서 시 고위간부들과 실무자 들은 거의 무대주변인 행사총괄본부 주변에 있고 행사장 입구 등에는 명목뿐인 민원안내소만 있을 뿐 시 관계자들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볼 수 없었다

과연 누구를 위한 행사일까 또 무엇을 보여주기 위한 행사일까 그저 연예인을 출연시키는 눈요기 행사를 위해 큰돈을 들여 이같은 행사를 치루면서 실종아동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두고 미아발생보호소 운영조차 안하는 구리시의 행정이 과연 올바른 건지...

또 한 시민을 위한 행사라는 취지로 행사를 운영하면서 시민불편을 가중시키는 교통불편을 개선 하겠다는 말만 내세우며 18년을 이어오는 구리시의 이같은 행사가 과연 존속돼야 하는지 다시한번 생각되는 순간이었다

코드아담(Code Adam)은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마트나 백화점 등의 시설에서 아동 등의 실종이 발생했을 경우 이에 대응하기 위한 실종예방 지침으로. ‘실종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지난 2014년 7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실종 아동 등이 발생했을 경우 시설 운영자는 경찰보다 먼저 실종발생 초기 단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조속한 발견을 위해 노력할 것을 의무화한 제도로 ‘실종아동 등 발생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한 지침(실종아동 등 조기발견 지침)’으로 불리우고 있다.

코드아담에 따라 실종 신고가 접수되면 시설 운영자는 즉시 경보를 발령하고 출입구 통제나 감시 등의 조처를 해야하며. 동시에 실종 상황을 직원과 시설 이용자에게 알려야 하고, 자체 인력과 장비를 활용해 실종자를 수색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으면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특히 실종 아동만이 대상은 아니며 18세 미만 아동을 포함해 지적·자폐성·정신장애인과 치매 환자 등도 이에 해당된다.

코드아담 대상 시설로는 1만㎡ 이상의 대규모 점포나 놀이공원,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이 있고. 5,000㎡ 이상의 버스터미널, 공항터미널, 도시철도역사나 철도역사, 관람석 5,000석 이상의 전문체육시설, 관람석 1,000석 이상의 공연장과 경마장 등도 코드아담 대상 시설이다.

코드아담 대상 시설의 운영자는 실종예방지침과 관련된 교육·훈련을 연 1회 시행해야 하며 해당 결과를 경찰에 보고해야 한다. 만일 교육이나 훈련을 시행하지 않았거나 결과를 보고하지 않을 경우에는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해당 시설이 코드아담에 따른 조치를 하지 않았을 경우에도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