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운대경찰서]2,500억 원대 짝퉁 명품시계 불법 수입․유통

총책 등 무더기 검거
뉴스일자: 2018-08-08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정품 시가 2,500억 원대 국내 최대 규모의 가짜 명품을 불법 반입해 유판매한 범죄조직 일당 16명을 관세포탈 등의 협의검거. 총책 등 3명을 구속했다.

또한 업무관련성이 있는 세관직원의 뇌물 수수와 인사요약기록카드 등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세관직원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총책 A씨 등 5명은 중국산 가짜 명품시계를 선박을 통해 수입 및 국내유통하고, F씨 등 3명은 이를 국내 운송수입신고 대행하는 물류업체, I씨 등은 관세사, K는 관세청 공무원, L씨는 세관 공무원, M씨 등 4명은 이를 구입, 국내에서 재판매하던 판매상으로,

A가 중국 조선족 판매상에게 가짜 명품시계를 주문하면, F씨 등 통관대행체는 국내통관이 용이하게 해 국내로 들여오는 작업, 관세사인 D씨는 수입신고서를 작성해 통관하게 하는 방법으로 가짜 명품시계를 수입한 혐의를 받고있다.

수사결과 A씨 등 국내 유통책은 201610월경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소재 최고급 주상복합 오피스텔을 무실로 사용하면서, ‘까르띠에드라이브뚜르비(품시가 23천만 원)’ 비롯 롤렉스’, ‘IWC‘ 등 해외유명상표가 부착 20여종의 시계 3,700(정품 시가 2,500억 원 상당)을 단속에 대비해 주거지에서 10분 떨어진 오피스텔 창고에 보관하면서 978회에 걸쳐 34,615만원 상당을 유통판매했으며,

물류업체를 운영하던 F는 관세청 공무원인 K씨와 평소 알고 지내다 20172월 경 거래업체의 조사를 잘 부탁한다며 부적절한 청탁과 함께 50만원을 공여해 뇌물을 수수하고 세관 공무원 L씨는 201612월 경 이전 함께 근무했던 세관원 출신 관세사인 I씨에게 세관공무원들의 인사기록과 징계처분 내역 등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국내 20~30대 젊은 소비자들이 해외 명품시계 등을 개인 소비 및 선물용으로 선호한다는 점을 악용, 중국산 가짜 명품시계를 불법 반입해 대량 유통시켰으며, 불법 통관된 가짜 명품시계는 전국 도소매상과 인터넷, 카카오톡, 밴드 등 SNS마켓 광고를 통해 불특정 다수의 소비자들에게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지능팀 관계자는 불법통관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시계, 가방, 지갑 등 가짜 명품에 대한 유통조직과 이를 비호하는 적폐세력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들의 계좌와 유통망을 계속 추적 수사해 도소매상 유통조직의 위법행위에 대해 수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가짜 명품을 지속적으로 수입유통한 타 조직과 통관 협조자, 중국 거주 공급책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들이 수입신고 없이 밀수입한 관세포탈 협의 등에 대해서는 추가로 관세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압수한 통장 및 범죄수익금)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