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교문2동, 신속한 대처로 독거노인 생명 살려

뉴스일자: 2019-01-10

구리시(시장; 안승남) 교문2동 행정복지센터는 구리보건소 방문보건팀과 협력하며 저혈당으로 의식을 잃은 80대 독거노인을 발견하고 신속 및 안전하게 진료 조치하며 인명 피해를 막아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수) 자녀 없이 혼자 거주하던 80대의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A씨가 병원에서 영양제를 맞던 중 의식을 잃고 119에 후송돼 응급실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응급실 치료 후 집에 돌아왔으나 저혈당으로 인해 몸의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도A씨를 보살필 사람이 없어 위급한 상황에 놓였으나 다음날(10일) 동절기 안부를 확인하던 교문2동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이 A씨를 발견하고, 신속히 보건소 방문보건팀 간호사와 협력하며 병원으로 후송해 자칫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한 상황을 막을 수 있었다.

치료를 받은 A씨는 현재 건강을 회복한 상태다.

교문2동 관계자는 “이번 사건으로 작은 관심이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 독거노인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문2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보건소 방문보건팀과 연계하며 앞으로도 매일 안부 확인과, 병원 진료 시 동행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또한 ‘동절기 한파 대비 취약 독거노인 보호 대책’을 수립하고 추진 중으로, 정기적인 안전 확인 및 가정 방문으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