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방경찰청]금품제공 조합장 후보자 등 100여명 검거

뉴스일자: 2019-03-14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 13일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조합원 100여명에게 5,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00축산농협 조합장 후보자 A씨 수행원 B씨(50대) 등 2명을 구속하고,

후보자 A씨를 도와 금품제공에 가담한 C씨(60대) 6명과 돈을 받은 조합원 D씨(50대) 등 100명을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검거. 형사입건 할 계획이다

A씨는 이번 선거에 00축산농협 조합장 후보로 나서면서 조합원 1,700여명의 친분관계나 성향 등을 파악한 뒤, 2018년 11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자신이 직접 찾아가거나 또는 B씨 등을 시켜서 조합원 100여명에게 1인당 20∼100만원씩 총5,000여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 한 조합원 D씨 등 100명은 A씨, B씨 등으로부터 1인당 20∼100만원씩 제공받은 혐의다

수사 결과, A씨는 사전에 조합원들의 개인별 친분관계나 성향을 일일이 파악, 내 편이 될 사람은 ○, 중립 성향은, 상대편 쪽은 × 표시로 구분한 뒤,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서 자신의 차량은 두고, 렌트카를 이용하거나 평소 자기를 따르던 B씨의 승용차를 타고 주로 ○표 조합원들을 집중적으로 찾아가 지지를 부탁하며접 돈을 건네주거나,중간 책임자급 선거운동원을 지정. 그들로 하여금 금품을 제공 하는 등 치밀하고, 조직적으로 불법 돈 선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하고, 즉시 수사에 착수해 지난 2월 13일 후보자와 수행원 B씨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관련 문건 등을 확보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해 같은 달 16일 후보자 A씨를 먼저 구속하고, 25일 B씨를 추가 구속한 데 이어 관할 경찰서와 선관위의 협조를 받아 조합원들의 자수를 유도하는 등 엄정한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거종료․결과와 상관없이 금품살포 등 중대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히 수사를 할 방침이다

한편, 경북경찰은 이번 제2회(3․13일)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와 관련. 총 43건에 170명을 적발해 수사 중으로 이중 금품․향응 제공은 30건에 150명(88.2%)으로 나타났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