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야외활동 시 야생진드기 물림 주의 당부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안내
뉴스일자: 2019-07-09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최근 살인진드기(참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 감소증(SFTS)에 감염돼 사망하는 사례가 많음에 따라 SFTS를 매개하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4~11월에 주로 산과 들판의 풀숲에 살고 있는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렸을 때 고열(38~40도),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을 나타내는 급성발열성질환으로 제4군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돼있다.

SFTS는 예방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농작업(밭일, 나물 채취),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한 예방 수칙으로는 긴 옷을 착용하고, 야외활동 시 용변보지 않기, 반려견·반려묘 산책 후 반드시 목욕시키기, 풀밭에 눕지 않기, 풀숲에 앉을 때는 진드기 접촉을 피하기 위해 반드시 돗자리 및 주기적으로 기피제 사용하기 등이다.

한편, 야외활동 후에는 옷을 털고, 따로 세탁하고, 즉시 목욕하고 옷을 갈아입으며, 만약에 진드기가 발견될 때는 지체 없이 보건소에 통보. 감염 여부 검사를 하도록 해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최애경 구리시보건소장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고, 위의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함과 동시에 구리시내 7곳에 기피제함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며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한 뒤, “감염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