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지방경찰청]전화금융사기 예방 합동 캠페인 실시

뉴스일자: 2019-09-29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배용주)은 9. 27(금) 오후. 수원역 일대에서 경찰, 금감원, 금융기관, 협력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합동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캠페인은 지난 9월부터 추진중인 ‘서민 3不 사기범죄 예방·근절대책’의 일환으로 실시됐으며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서부경찰서, 금감원, 도내 금융기관, 자율방범대 등 11개 기관 및 단체 60여명이 참석했다.

‘서민 3不(불안·불신·불행)’ 사기범죄

♦피싱사기(보이스피싱·메신저피싱 등)

♦생활사기(인터넷사기·취업사기·전세사기 등)

♦금융사기(유사수신·불법대부업·보험사기 등)

캠페인 참석자들은 시민들에게 ‘전화금융사기’ 예방 리플릿(3,000매) 황사마스크(400개)를 나눠주며 보이스피싱 예방을 홍보했다 (황사마스크 400여개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 제공)

경기남부경찰에 따르면 올해 1∼8월간 전화금융사기는 4,800여건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5.5% 증가하고, 피해액은 781억원으로 8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캠페인에 참석한 금융기관 관계자는 ‘고액 현금인출 또는 예·적금 중도 해약을 요구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전화금융사기 안내를 강화해 나가고, 피해 예방을 위한 협력과 홍보 활동을 적극 진행 하겠다’며

‘고액 현금인출 또는 예·적금 중도 해약을 요구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전화금융사기 안내를 강화해 나가고, 피해 예방을 위한 협력과 홍보 활동을 적극 진행 하겠다’고 말했다.

경찰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피해는 특정 연령이나 성별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며,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하고, 평소에 범죄수법·행동요령에 대해 관심을 갖고 숙지해야 한다’고 말한 뒤

특히,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며 특정 계좌로 선입금을 요구하거나, 대출을 진행한다며 출처불명의 앱 설치를 유도하는 행위’ 또는 ‘수사기관이라며 범죄에 연루됐으니 예금보호를 위해 송금을 요구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전화금융사기 수법이므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