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소방서]불나면 대피먼저. 교육 홍보 전개

뉴스일자: 2019-10-17

충남 예산소방서(서장; 강기원)는 화재 시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불 나면 대피먼저’를 알리기위해 범국민 교육·홍보에 나섰다.

‘불 나면 대피먼저’ 화재 대피요령으로는 ▲불과 연기를 보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라고 외쳐 다른 사람에게 알리기 ▲젖은 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고 벽을 짚으며 낮은 자세로 대피하기 ▲비상계단을 통해 아래층으로 대비하고, 어려울 때는 옥상을 대피해야 한다.

소방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3년간 화재현황을 분석한 결과 화재 발생건수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사상자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화재발생 시 사상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 증가로 화재 발생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 ▲급격한 연소 확대와 복잡한 건물 구조로 대피할 수 있는 시간이 짧아짐 ▲화염으로 인한 사망자보다 연기에 의한 사망자가 많아진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유문종 예방교육팀장은 “화재 시 대피요령을 숙지해 안전사고에 유의해주길 바라며, 평소에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은 사전에 방지하고 안전한 생활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전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