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해경청]국민이 체감하는 ‘2020년 소통과 공감전략’ 수립 시행

뉴스일자: 2020-02-10

남해 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2020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국민과의 소통에 박차를 가한다.

남해해경청은 해양경찰이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해양 안전정책을 적극 알리는 한편,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임으로써 국민의 의견이 반영되는 바다 현장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남해해경청은 26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소통전략 수립 계획안을 발표하고,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관련 남해해경청은 체험하는 해양경찰정책현장 투어를 확대 한다.

우선 국민들이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해양경찰 업무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경험할 수 있는 정책현장 체험기회를 확대 추진할 전망이다.

남해해경청 관계자는 주로 낮 시간대에 진행됐던 정책 투어를 주간과 야간으로 확대하고 정책투어 현장 역시 함정 뿐 아니라 파출소, 항공대,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으로 다양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육지와 바다, 하늘을 넘나드는 해양경찰의 다양한 활동상은 물론, 광활한 바다 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 등에 대해 국민들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해경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활약하는 기자들과의 소통도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남해해경청은 올해부터 기자 간담회를 확대 실시하는 한편, 각 과별 정책 설명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해양안전 정책과 계획을 국민들께 적극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과 함께 만드는안전한 바다의 일환으로 지난해 호응도가 높았던 해양안전 캠페인도 더욱 활기를 띨 전망이다.

남해해경은 초고교 교내 방송을 비롯해 주요 건물 대형 스크린 등을 중심으로 캠페인 영상 송출범위를 늘리고, 지역축제와 연계한 홍보부스를 운영해 해양안전문화 확산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본격적인 디지털 소통 시대, 지역과 연령의 벽을 넘어 국민들과 마주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인 SNS 홍보 역시 강화된다.

각종 오프라인 행사와 연계한 다양한 온라인 이벤트로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인스타그램 TV를 활용해 생동감 넘치는 해양안전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국민과의 접점을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남해해경청 박정형 홍보계장은 올해는 바다 안전에 대한 국민의 생각을 경청하고,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소통의 기회와 접점을 확대해 나갈 이라며 출입 기자와 국민소통위원회, 온라인 등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폭넓게 경청함으로써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나 가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