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음식물류 폐기물 처리 비상대책 추진

관내 자체 처리시설 없어 강동구에 의존처리 중 가동중단으로 비상상황
뉴스일자: 2020-06-19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매일 발생되는 45톤가량의 음식물처리와 관련. 위탁지역의 처리중단으로 비상상황에 돌입했다

시는 그동안 서울시 강동구와 음식물쓰레기 처리에 대한 협약을 맺어 구리시에서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 전량을 처리해 왔다. 그러나 지난 9일 강동구와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인 강동구음식물재활용센터 위탁 운영업체와 시설 운영권을 둘러싼 갈등이 발생됨에 따라 구리시 음식물 쓰레기를 전혀 처리하지 못하고있는 실정이다.

강동구에 따르면, 지난 8일자로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에 대한 20년 위탁운영 기간이 끝나면서 강동구가 직영발표를 했고, 운영권의 재위탁 문제로 위탁업체와 강동구가 갈등이 발생되면서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이 중단되는 상황이 발생된 것이다.

이로 인해 구리시는 매일 발생되는 45톤가량의 음식물 처리에 대해 긴급하게 비상대책을 마련하고, 한시적으로 양주시에 있는 민간처리시설 업체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임시로 처리하고 있다.

구리시 관계자는 관내 음식물쓰레기를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이 없어 이런 비상사태에도 타 시군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안타깝다강동구의 음식물처리센터의 갈등 해소가 빠른 시일에 해결되기를 바라며, 그 기간 동안 시민 여러분들의 음식물 쓰레기 감량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한 장기적인 대책으로 구리시와 남양주시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구리·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의 조속한 시행으로 안정적인 폐기물처리시스템 구축이 당면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