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경찰청]'30년 만에 명칭' 변경

1.4(월) 경상북도경찰청 CI 교체 행사 개최
뉴스일자: 2021-01-04

경상북도경찰청(청장; 윤동춘)은 지난 91경북지방경찰청을 개청한 이래 30년 만에 경상북도경찰청으로 명칭이 변경되면서 202114() 10:40시 경상북도경찰청 정문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CI 교체 제막식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는 코로나 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참석 인원을 최소화한 채 진행됐다

(경찰기관 명칭 변경 연혁)

경북지방경찰청 경상북도경찰청으로 명칭 변경은 자치경찰제 도입 국가수사본부 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경찰법) 시행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국가-수사-자치경찰사무를 종합적으로 분담·수행하는 경상북도경찰청의 특성을 보다 명확하게 반영하게 됐다.

또한, 자치경찰제 시행에 앞서 차질없는 준비를 위해 자치경찰부장(경무관) 단장으로 하는 자치경찰 실무추진단 성하고 법령·내부 규칙을 정비하고 경상북도경찰청 및 경찰서의 조직·사무·인력을 재편하는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단장 : 3부장 과장 : 경무과장 경정 이하 3

앞으로 경상북도에 설치된 준비단과 긴밀히 협력하며 경상북도치경찰위원회 출범, 조례 제·개정 등 준비 작업을 신속히 마무리한 후 상반기 중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시범운영 과정에서 도출된 문제점을 개선·보완해 71일부터 자치경찰제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자치경찰 시범운영은 경상북도경찰청장-경상북도자치경찰위원회가 협의하며 관련 준비를 완료한 시점부터 시작해 21.6.30일 종료

이와 함께, 자치경찰사무 수행 과정에서 우리 지역의 특성에 맞는 치안정책을 수립하고, 수사권 조정에 따른 책임수사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하부조직도 일부 개편했다.

경상북도경찰청장을 보좌하는 자치경찰부장을 신설하, 활안전과, 여성청소년과, 교통과를 자치경찰부에 편제했으며 치안상황의 종합적인 관리·조정을 위해 ‘112종합상황실 112치안종합상황실로 변경하고, 전체 경찰 기능에 대한 총괄 지휘를 통해 사건·사고 대응력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한편, 수사 기능은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재편하며, 보안 기능은 안보수사과로 개편해 수사부에 편제된다.

또 한 수사부장을 보좌하는 수사심사담당관을 신설하고, 도내 전체 경찰서에 수사심사관을 배치해 영장 신청·수사 종결 등 수사 과정에서 전문성·공정성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윤동춘 경북경찰청장은 CI 교체식에서 자치경찰제 도입 및 국가수사본부 출범이라는 경찰개혁의 지향점은 국민의 인권편익신뢰의 증진이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경상북도경찰청 국가경찰자치경찰은 자치분권의 주인, 도민의 평온한 삶을 위해 최상의 치안서비스로 답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