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동부경찰서]추위 피하러 온 할머니 쫓아낸 지구대 국민적 공분

경찰서장 28일 사과문 발표
뉴스일자: 2023-01-29

지난달 14일 오전 05분경 부산역에서 마지막 기차를 놓친 70대 할머니가 추위를 피하기위해 부산 동부경찰서 00지구대에 들어갔다가 40여분 만에 쫓겨난 사연이 전해지면서 국민적 공분을 사자 강일웅 부산 동부경찰서장은 28일 경찰서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부산 동부경찰서 폐쇄 회로 CCTV에는 당시 한 경찰관이 할머니의 팔을 강제로 잡아끌고 다른 경찰관이 문을 잠그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00지구대에서 쫓겨난 할머니는 지나가는 차를 얻어 타고 약 3정도 떨어진 부산 서부경찰서 민원실로 찾아가 다음 날 오전까지 머물렀다.

강일웅 동부경찰서장은 지난달 14일 관내 지구대를 방문한 민원인을 지구대 밖으로 내 쫓은 일에 대해 민원인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28일 사과문을 통해 밝혔다.

그러면서 민원인이 처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사안의 진상을 철저하게 조사해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일웅 서장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국민의 작은 목소리도 세심히 살피는 등 국민으로부터 공감받는 경찰이 되기 위한 노력을 다해 이와 같은 사례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사건 이후 할머니가 해당 경찰관을 고소했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당시 할머니를 보호해 준 부산 서부경찰서 직원들은 아침까지 난로와 담요 등 각종 편의를 할머니에게 제공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같은 경찰이면서 다른 느낌의 00지구대는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있다.

(사진: 강일웅 부산 동부경찰서장의 사과문)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