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무인도에 발신번호 변작 중계소 운영

중국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원 등 무더기 검거
뉴스일자: 2023-11-28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대장: 방원범)는 중국 현지 대련 등 6개소에 체계를 갖춘 기업형 범죄단체를 결성하고, 검찰금융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으로 150억 원 상당을 편취한 콜센터 팀장 등 3명을 중국에서 송환해 검거, 구속하는 한편 국내 모텔 등지에서 발신번호 변작 중계소를 운영한 일당 20명을 검거, 이중 13명을 구속했다.

28일 강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중국 거점 전화금융사기 범죄조직원들은 국내에 설치된 발신번호 변작 중계소를 통해 국내 다수의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 사칭(범죄에 연루됐다고 거짓말) ♦금융기관 사칭(정부 대출 지원대상에 선정됐다.며 저금리로 대환대출을 해주겠다고 거짓말) ♦자녀 사칭(휴대전화 액정 수리비가 필요하다고 거짓말) 등의 수법으로 피해자 328명을 속이고 150억원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국내 발신번호 변작 중계기 운영 일당과 공모, 타인 명의로 개통된 유심과 휴대전화기를 공급하고, 고정형(모텔원룸땅속 등)이동형(차량오토바이 등) 중계소를 운영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번에 단속된 사건 중에는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부산 가덕도 인근 무인도인 신자도에 태양열 패널을 연결한 자가발전식 중계기를 설치하고, 인근 어민을 공범으로 포섭해 감시관리하는 방식으로 무려 16개월 동안 범행을 계속해 이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사진)

부산경찰청은 이들 일당을 검거하기 위해 부산 강서구 일대 오피스텔교각컨테이너 등을 100여 차례 수색하고, 해양경찰 선박 등을 이용해 10여 차례 강서구 일대 무인도를 수색하는 등 육상과 해상을 오고 가며 1년이 넘는 끈질긴 추적을 펼쳤다.

특히 추적 과정에서 조력자가 있다고 판단한 부산 경찰은 감시망을 피하기 위해 수상 오토바이를 이용하기도 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신자도 중앙 갈대밭 인근에서 이들이 설치한 중계기를 발견했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번 특별단속을 통해 전화금융사기 콜센터 조직원 3명을 비롯해 중계기 운영자 20명을 검거하고, 중계소 21개소 압수했으며, 수색 과정에서 대포폰 180, 대포유심 1,800, 중계기 35대 등을 압수함으로써 향후 범행을 차단하는 성과도 거뒀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조직은 인터넷 모니터링 부업, 재택 알바, 서버 관리인 모집, 스마트폰 관리업무, 공유기 설치·관리, 전파품질 관리등 고액 아르바이트를 빙자해 원룸·모텔 등에 중계기를 설치하도록 하거나 차량 등에 싣고 다니면 고액을 주겠다고 제안하며 범행에 가담시키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금융기관은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갚을 것을 요구하거나 거래실적이 필요하다며 사업자계좌 개설을 유도한 후 통장과 카드를 보내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며,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은 메신저로 공문서를 보내면서 자금검수 명목으로 현금 등을 요구하지 않으니 이러한 연락을 받으면 즉시 112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