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방경찰청]“필로폰 등 마약류 유통 집중단속” 실시

조직폭력배, 회사원 등 마약류사범 무더기 검거
뉴스일자: 2017-05-23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대장; 하재식)는 지난 2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3개월간 필로폰 등 마약류 유통 집중단속을 펼쳐 132명을 검거하고 이중 46명을 구속했다

마약 종류별로는 필로폰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87.8%(116명)로 가장 많았고, 대마 사범은 7.57%(10명), 모르핀 등 기타 마약사범이 4.54%(6명)을 차지했다

이번에 검거 된 마약사범들은 재범률이 높은 마약류사범 특성상 무직이 60.6%(80명)로 가장 많았고, 자영업 등 25%(33명), 유흥업 7.5%(10명), 회사원 6.8%(9명)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지고 있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75.7%(100명), 여성이 24.2%(32명) 순으로, 여성 마약류사범 32명 중 미성년자가 18.7%(6명)를 차지했다

이 중 주거지에서 상습적으로 필로폰을 투약해온 부부도 있었는데경찰은 남편 A씨와 부인 B씨를 검거하고 B씨를 구속했다

조사결과, A씨는 2011년경에도 필로폰 투약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전력이 있었고, A씨 부부는 지인소개로 알게 된 C씨와 친분을 쌓아 오면서 C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필로폰을 구입하거나 주거지에서 함께 투약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C씨는 마약류 전과 30범으로, 수도권 일대에서 필로폰 판매책으로 활동하며 A씨 부부를 비롯 불특정 다수에게 지속적으로 필로폰을 판매해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필로폰 39.3g을 판매목적으로 소지하고 있던 중 첩보를 입수한 경찰관에게 적발돼 검거, 구속됐고 경찰은 C씨에게서 필로폰 39.3g(800명 동시투약분)을 압수했다

경찰은 C씨가 필로폰 판매책에서 큰 손으로 불리우고 있어 C씨의 상선 및 C씨로부터 필로폰을 구입해 투약한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대마초를 상습적으로 흡연해온 조직폭력배 2명을 검거. 이들에게 대마초를 제공해준 D씨를 검거했다

이들 조직폭력배 일당은 16년 10월경 평소 알고 지내던 선배 D씨로부터 대마초를 건네받아 자신들의 차량에서 수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게 대마초를 제공해 준 D씨는 대마초 입수경로에 대해 진술하지 않고 있으나 경찰은 추가 공범 및 상선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경찰관계자는 필로폰 등 마약류 유통집중 단속에 이어 양귀비․대마 특별단속에서도 집중단속을 펼쳐 마약류사범 근절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