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경찰 도움으로 22년만에 형제 극적 상봉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1년 5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
2021-04-0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경찰 도움으로 22년만에 형제 극적 상봉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난 1999년 헤어진 형제가 경찰의 적극 도움으로 22만에 극적인 상봉을 했다

지난 6일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서장; 박종천) 실종수사팀 사무실에서 권영근(가명, 60)씨와 동생 권상일(가명, 60) 형제의 상봉식이 있었다

영근씨는 지난 199910월경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배편에 보따리상을 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후 형제들과 소식이 끊겼다.

제들은 영근씨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며 그의 행적을 찾아 인천항 연안부두 등을 수소문하며 찾아다녔으나, 생사 여부조차 확인할 수 없었고 끝내 돌아오지 않는 영근씨가 사망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러던 중 지330일 동생 상일씨는 마지막 희망을 품고 경찰서를 방문해 형의 실종신고를 했고, 이를 접수한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은 실종자의 생활반응을 찾아 끈질기게 추적하던 중 형 영근씨가 최근 기도 수원시 소재 A고시원에 전입신고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

영근씨는 그동안 노숙자쉼터를 전전하며 지내다가 최근 다시 일어서기센터의 도움을 받아 고시원을 얻어 생활 중이었고, “동생이 찾고 있다는 경찰관의 말에 울음을 터뜨리며 “22년 전 가족의 연락처가 적힌 수첩을 잃어버렸다. 내가 떳떳하지 못하고 가족에게 미안해서 잊고 살아왔다. 그런데 동생이 찾고 있다니 너무 감사하다. 더 늙기 전에 가족을 꼭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실종수사팀은 동생 상일씨에게 연락해 6일 두 형제가 만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고, 마침 내 두 사람은 눈시울을 붉히며 그동안 못다 한 지난 세월에 대한 이야기 꽃을 피웠다.

경찰관계자는 두 형제가 서로를 한눈에 알아봤고, 특히 동생 상일씨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형을 다시 만나게 해준 경찰관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말했다.

(사진: 민원인의 인권을 위해 모자이크 하였습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ROK탐정협회]부산 동서대...
[남해해경청]서승진 청장, ...
[구리시]‘어르신들과 함께...
[남양주시]'대학생 기획단 ...
[남양주시]해빙기 시설물 ...
다음기사 : [인천연수경찰서]소속직원 음주운전 ZERO화 1,500일 기념 (2021-04-08)
이전기사 : [경기구리경찰서]'성 폭력 예방' 및 '아동 보호'에 최선 (2021-04-0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요즘 사화적으로 유사수신에 피해자...
그렇군요.......
부를수록 그리운 어머니! 눈물난다. ...
어머니~ 보고프고 그리운 내 어머니....
2036
본지 울사지사 옥창호 부장 ROK-탐정협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