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 [김용민 의원]일본의 양심에게 보내는 편지 발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2월 23일 금요일
뉴스홈 > 종합뉴스 > 정치
2023-07-1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용민 의원]일본의 양심에게 보내는 편지 발표
“우리 함께 모두의 바다를 지켜냅시다!” 강하게 호소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해 순례길을 걷고 있는 김용민 국회의원(사진)은 우리바다 지키는 순례길(..)’ 프로젝트 27일차에 일본의 양심에게 보내는 편지를 발표했다.

김용민 의원은 편지에서 과거에 일본은 세계 유일한 원자폭탄 피해자였는데, 이제는 위험한 핵원료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환경파괴 가해자가 되려하고 있다.” 며 일본의 살아있는 양심을 향해 우리 함께 모두의 바다를 지켜냅시다.”라고 강하게 호소했다.

김용민 의원은 명량해전의 격전지인 진도 울돌목에서 시작해 부산 해운대까지 800km 거리를 도보 순례중이며, 719() 경남 창원을 지나는 중이다. 현재 총 누적거리 600km 이상을 걸었으며, 3일 후에는 우..순 프로젝트의 최종 목적지인 해운대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용민 의원의 일본의 양심에게 보내는 편지전문은 아래와 같다.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일본의 양심에 보내는 편지"

안녕하세요

저는 대한민국 국회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용민 국회의원입니다

저는 지금 일본과 가장 가까운 대한민국 영토 남단 해안가를 따라 800킬로미터를 걷고 있습니다. 제가 더위와 장맛비 속을 뚫고 걸어가는 이유는 단 하나, ‘모두의 바다를 지키기위해서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기 위해서입니다

현재의 인류가 미래세대에게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 우리가 모든 생명에게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 발이 부르트고 피가 나도 걷고 또 걷습니다. 바다는 인류가 있기 전부터 있어왔고, 앞으로도 계속 지속될 것이라 특정 국가나 현 세대의 바다가 아니라 모두의 바다입니다

저는 일본의 모든 국민들에게, 그리고 일본의 살아있는 양심들에게 호소합니다

우리 함께 모두의 바다를 지켜냅시다.” 

일본은 세계 유일한 원자폭탄 피해자였는데, 이제는 세계 유일의 핵오염 가해자가 되려고 합니다. 원폭피해의 악몽이 여러분들에게 여전한데, 그보다 더 광범위하고 책임질 수 없는 위험한 핵원료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환경파괴 가해자가 되길 자처해서는 안됩니다

일본은 러시아 핵잠수함이 바다에 핵오염수를 버리려고 할 때 막아선 나라입니다. 방사능 물질이 얼마나 위험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시지 않습니까?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해양방류는 전쟁보다 더 위험하고, 모든 인류와 생명을 궤멸시킬 수 있는 위험한 일입니다. 핵오염수에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위험이 하나라도 있다면 잠시 멈추는 것이 답입니다. 숫자에 불과한 기준치로 인류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할 수 없습니다

인류의 과학은 아직 완전하지 않습니다. 지금은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기준이 언젠가는 인류를 죽이는 기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일본정부가 방류하겠다고 하는 기준치 이하의 물도 생수처럼 마실 수 없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오염수는 결국 일본을 죽이게 될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원전오염수의 진앙지가 되어버린 일본을 더 이상 신뢰하지 않을 것입니다. 또한 ‘MADE IN JAPAN’을 거부하게 될 것입니다

저는 인류의 미래를 포기할 수 없어 계속해서 걷고 있습니다

시간이 흘러 우리의 아이들, 미래 세대가 우리에게 물을 것입니다. 일본이 핵오염수 방류를 할 때 무엇을 했느냐고. 그 때에 우리는 어디에서 무엇을 했는지 당당하게 답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제가 내미는 연대의 손을 잡아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함께 모두의 바다를 지켜낼 수 있습니다. 모든 생명이 궤멸적 손상을 입는 것을 막아 낼 수 있습니다. 함께 막아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오늘도 걸으면서 외치고 있습니다. “모두의 바다를 죽이지 마라!

감사합니다

2023719일 

대한민국 국회의원 김용민

"大韓民国国会議員日本良心手紙"

こんにちは 

大韓民国国会多数党である民主党所属のキム·ヨンミン国会議員です。 

日本一番近大韓民国領土南端海岸沿って800キロをいていますさと梅雨けていていく理由はただ、「みんなのためです福島原発汚染水放流反対するためです。 

現在人類未来世代さないためにたちがすべての生命さないためにれててもいてまたきます人類がいるからありこれからもいて存在なので特定現世代だけのではなくみんなのです。 

日本のすべての国民そして日本しい良心えます。 

たち一緒にみんなのりましょう」 

日本世界唯一原子爆弾被害者でしたが世界唯一核汚染加害者になろうとしています原爆被害悪夢さんに依然としてっているのにそれよりも広範囲責任えない危険核原料汚染水てる環境破壊加害者になることを自任してはいけません。 

日本はロシアの原子力潜水艦核汚染水てようとしたときにいだです放射能物質がどれほど危険であるかをよりもよくっているはずですよね

福島原発汚染水海洋放流戦争よりも危険すべての人類生命壊滅させる危険なことです核汚染水たちがよくらない危険つでもあるならしばらくめるのがえです数字ぎない基準値では人類健康生命保護することはできません。 

人類科学はまだ完全ではありません安全だと基準いつかは人類基準になるかもしれません日本政府放流するという基準値以下もミネラルウォーターのようにめません

福島原発汚染水結局日本すことになるでしょう国際社会原発汚染水震源地となってしまった日本をこれ以上信頼しないでしょうまた、「MADE IN JAPAN拒否することになります。 

人類未来をあきらめることができずけています。 

たちの子供たち未来世代たちにねるでしょう--日本核汚染水放流するをしたのかとそのたちはどこでをしたのか々とえなければなりません連帯ってくださいたちは一緒にみんなのることができますすべての生命壊滅的損傷けるのをぐことができます一緒いでください。 

今日きながらんでいます。 「世界みんなの一緒ろう!」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2023719日 

大韓民国国会議員キム·ヨンミン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남양주시]국민의힘 남양주...
[더불어민주당]남양주을 이...
[구리서울편입추진위원회]...
[박영순 전 구리시장]‘제2...
송재욱 구리시 국회의원 예...
다음기사 : [남양주시의회]이경숙 의원 (2023-07-19)
이전기사 : [구리시의회]7월 2차 의정 브리핑 실시 (2023-07-1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요즘 사화적으로 유사수신에 피해자...
그렇군요.......
부를수록 그리운 어머니! 눈물난다. ...
어머니~ 보고프고 그리운 내 어머니....
2036
신문기사 첨부 사진 문제발생 우려시 게첨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