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예산소방서]소방관 사칭 ‘소화기 강매’ 주의 당부

뉴스일자: 2021-11-18

충남 예산소방서(서장; 김오식)는 최근 소방공무원을 사칭해 소화기 강매를 유도하는 각종 피해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소방서 또는 한국소방안전원을 사칭하며 소화기를 강매 요구하거나, 다중이용업소 안전점검표 작성 또는 소방훈련 의무 실시 등을 이유로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럴 경우 당황하지 말고 먼저 점검하는 자에게 신분증을 요구하고 소속기관, 성명을 확인한 뒤 관할 소방서에 전화를 걸어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소화기 구입을 강매하거나 현장에서 돈을 요구할 경우 사기범죄 가능성이 높기에 즉시 119에 신고할 것을 권했다.

이주진 대응예방과장은 "소방관은 군민들에게 소화기를 판매하지 않고 현장에서 절대로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시민들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