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홍성소방서]‘선(先) 대피 후(後) 신고’ 홍보 전개

뉴스일자: 2022-05-17

충남 홍성소방서(서장; 김성찬)는 화재 발생 시 대피가 늦어 발생하는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 대피 후() 신고홍보에 나섰다.

최근 화재는 과거와 달리 가연성 건축 자재의 사용 증가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 확대로 대피 가능한 시간이 짧아져 신속한 대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의 경우 화재 발생 시 초기 진화를 시도하거나 119에 신고 후에는 대피가 어려워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이에 소방서는 소방안전교육 및 카드뉴스 제작 등을 통해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의식 전환에 집중하고 있다.

이진규 대응예방과장은 화재 발생 시 무리한 초기 화재 진화보다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군민들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홍보활동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