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여름철 피서지 알박기 장박 텐트 피해는 국민 몫

뉴스일자: 2022-07-05

올해도 바닷가를 비롯해 유명 피서지에 알박기 장박 텐트들이 위치 좋은 곳에 자리를 선점하고 있어 모처럼 피서지를 찾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들 장박 텐트들은 텐트를 한번 치면 1년 내내 한 곳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면서 필요할 때만 주인이 나타나 잠깐 쉬었다가 사라지는 것이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필자가 75일 울산 근교 바닷가와 계곡 피서지를 둘러보면서 확인해 본 결과 대형 장박 텐트들이 위치 좋은 곳을 장기 선점하고 있는 곳이 너무 많아 피서객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보고 있지만 뽀족한 수가 없는것이 현실이다.

울산 북구는 711일 강동산하해변의 공유수면에 물놀이장을 개장해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물놀이장 주변 공유수면에 장박 텐트들이 즐비해 결국 물놀이장을 바로 설치할 수 없어 개장을 1주일 연기하는 해프닝이 벌어졌으며, 결국 물놀이장을 18일 개장하기로 했다.

이처럼 장박 텐트들의 알박기 피해는 결국 피서지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지게 되는 것인데도 텐트 주인을 알 수 없으니 관할 지자체는 안내문을 붙이는 등 부산을 떨곤 있지만 자진 철거 계도 후 기한까지 텐트의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강제 철거하는 것이 전부인 실정이다.

강동산하해변에 위치한 울산 북구의 문화공간 몽돌 고은희 관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물놀이장 설치를 위해 장박 텐트를 철거 후 물놀이장 설치 구역이라고 안전띠를 두르고 표시를 해 놓아도 밤중에 몰래 텐트를 다시 치는 실정이며, 텐트를 철거해 달라고 안내는 하지만 아침에 잠을 자고 있는 사람들도 텐트에 있어서 자진 철거 요청이 신경 쓰이는 일이라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

매년 유명 계곡과 바닷가 피서지에는 자신들 밖에 모르는 몰지각한 사람들의 알박기 장박 덴트는 계속 반복되고 있고 그 피해는 매번 국민 몫이 되는데도 뽀족한 처벌 방법을 찾지 못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은 올해도 벌써부터 골머리를 앓고 있어 공유수면인 피서지 사용에 성숙한 시민 의식이 절실히 요구된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