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문화누리카드 연간 지원금 10만 원에서11만 원으로 상향

뉴스일자: 2022-08-30

남양주시(시장; 주광덕)는 오는 91일부터 취약계층의 문화 예술·여행·체육 활동을 지원해 문화 격차를 줄이기 위한 문화누리카드의 연간 지원금을 10만 원에서 11만 원으로 상향한.

이번 지원금 상향은 지난달 발표된 관계 부처 합동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 안정 방안중 하나로, 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문화누리카드의 연간 1인당 지원금을 1만 원 상향할 계획이다.

문화누리카드 지급 대상자는 20161231일 이전에 출생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으로, 기존 사용자는 오는 91일부터 순차적으로 보유 카드에 1만 원씩 지원금이 추가 지급될 예정이다.

올해 카드를 발급받지 않은 대상자는 오는 91일 오후 6시 이후부터 문화누리 홈페이지(https://www.mnuri.kr) 또는 모바일 앱에서 카드 발급이 가능하며, 주민센터에서는 92일 오전 9시 이후부터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는 도서, 공연, 체육용품, 놀이공원 등 문화 예술·여행·체육 분야의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문화누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연간 지원금이 상향된 만큼 발급 대상자들의 카드 사용률도 증가해 대상자들이 다양한 문화적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앞으로도 취약계층의 문화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licetime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