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 김한정 의원, “장기간 거래없는 계좌에 대한 관리 강화해야”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2년 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 종합뉴스 > 정치
2022-07-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한정 의원, “장기간 거래없는 계좌에 대한 관리 강화해야”
국내 4대 은행의 장기 미거래 예금 잔액은 15조 7,676억원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 정무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경기 남양주을/ 사진)은 최근 우리은행(614억원), KB저축은행(94억원), 새마을금고(40억원), 농협(40억원), 신한은행(2억원) 등의 잇따른 금융사고가 오랜기간 적발되지 않은 점에 비춰볼 때, 장기간 거래가 없는 계좌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년 3월말 현재 KB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국내 4대은행에서 1년이상 입출금 거래가 전혀 없는 장기 미거래예금은 총 157,676억원으로 파악됐다

기간별로는 1년이상 3년미만이 총 112,513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5년이상 거래가 전혀 없는 예금도 23,818억원이나 됐다. 예금잔액별로는 1억원 미만이 97,152억원으로 가장 많고 5억원 이상의 장기 미거래 예금도 32,716억원이나 됐다

김한정 의원은 장기간 거래가 없는 예금의 경우 담당자가 마음먹고 서류를 조작해 자금을 빼돌리면 이를 알아 차리기 쉽지 않다최근 금융사고가 오랜 기간동안 이뤄졌다는 점에 비추어보면 장기간 거래가 없는 계좌에 대한 관리 부실과 같은 내부통제제도의 미비가 원인이라고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근 우리은행의 거액 횡령사고는 10년만에 드러났고, 새마을금고 직원의 범행기간은 16, KB저축은행 직원은 6년간 자금을 빼돌렸다. 

김한정 의원은 금융산업은 고객의 신뢰가 생명이므로 금융회사는 금융사고에 대해 더한층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장기 미거래 예금에 대한 관리 체제를 전면적으로 재점검해 금융사고 가능성을 사전 예방해야 한다. 아울러 감독당국도 금융권의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실태를 점검하고 제도보완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장기 미거래 예금 현황 (2022.3말 현재) (단위: 억원)

 

1~3

3~5

5년이상

1억원 미만

62,242

14,946

19,964

97,152

1~3억원

16,501

2,268

1507

20,276

3~5억원

6,199

817

516

7,532

5억원 이상

27,570

3,315

1,831

32,716

112,513

21,346

23,818

157,676

자료: 금융감독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손준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국민의힘]이채익 국회의원...
[국민의힘]백경현 구리시장...
[국민의힘]주광덕 남양주시...
국민의힘 이은주 후보 경기...
[국민의힘]이병길 경기도의...
다음기사 : 김한정 의원, “장기간 거래없는 계좌에 대한 관리 강화해야” (2022-07-01)
이전기사 : [남양주시의회]제287회 임시회 개회 (2022-07-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요즘 사화적으로 유사수신에 피해자...
그렇군요.......
부를수록 그리운 어머니! 눈물난다. ...
어머니~ 보고프고 그리운 내 어머니....
2036
제20대 대통령선거 관련 각 정당의 후보공약 보도자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