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타임즈 경찰문예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9월 25일 화요일
종합뉴스
행정
자치
사회
법조
정치
경제
카메라고발
생활
인물
경찰
서울인천경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북충남
광주전북전남
강원제주
단체
해양.소방
해양
소방
기자광장
기자수첩
시민기자
기고
독자마당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경우광장
공지사항
경찰문예
경우뉴스
인기포토
인기동영상


뉴스홈 > 경찰문예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제목 세 가지 꽃 향기 2008-05-10 18:11:18
작성인
신득철 경위 조회:3746     추천:328

일기가 이상해서 쉬는 날마다 비가 왔습니다.
핑곗김에 자출을 한 번 했지만 그것만으론 성이 차지 않습니다.

불행스럽게도 요즘 활동하던 까페가 양분 위기에 처하는 바람에
잔차를 타는 것도 귀찮았습니다.

여하튼 지난 17일 자전거를 타고 오늘 처음 나선 라이딩은
헝그리 복서의 "의무 방어전"격입니다.

22일 서울에 거주하는 왈바 횐님이 임도 안내를 부탁하여
몇 몇 분들에게 번개 공지를 했고
오늘은 그저 몸풀기만 할 요량으로 길을 나섭니다.


며칠 와 보지 않은 나의 "구역"이 변했습니다.
겨울에는 아무 거리낌 없이 내리 달리던 마일드한 싱글은
그 옛 모습이 아닙니다.

작년 여름 내 뺨과 종아리를 사정없이 후려치던
가시나무 가지 등을 적당히 제거하여 내리 달릴 수 있던 길이었는데
귀엽던 동네 중딩이 성장하여 이제는 코 밑에 털나고
덤벼 들듯이 자란 수풀이 또 도전을 하여 오는 것입니다.

오월의 그 싱그러움이 나뭇잎을 성장시켜서 가는 곳마다 팔을 내밉니다.

때로는 머리를 숙이고 때로는 어깨로 치고 나가 보지만
이게 싱글의 난이도를 다시 격상시키고 있습니다.

몸풀기 라이딩은 항상 정해진 코스입니다.
정해진 길, 숙달된 길로만 다니고자 하는 나의 습관이
처음 오는 친구들에게는 내가 자전거를 잘 탄다고 생각하게 합니다.


짙푸러진 산길에는 꽃향기가 널려 있습니다.


첫 번째 향기는 아까시나무 꽃 향기입니다.

야산이고 자연스럽게 자란 나무들 틈에는 아까시 나무가 많습니다.
가을에 밤나무가 눈에 띄듯이 향기를 잔뜩 풍기는 아까시는
라이딩을 즐겁게 하는 한 요소입니다.

내리달리면서 치 부는 바람에 실려 오는 아까시 향기는
단박에 내 폐 속까지 그 진한 향기를 배달시킵니다.
그 향기가 중독성이 있어서 내 코와 입은
잠시라도 향기가 그치지 않도록 바쁩니다.

폐 속까지 들어온 향기는 몽환적인 생각을 하게 합니다.
어쩌면 예쁜 여름의 여신의 하늘거리는 흰색 드레스를 볼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잠깐 도로를 타고 묘지길로 들어섭니다.
포장되어 있고 인적이 적은 묘지는 변변한 라이트도 없던 초보시절
밤에라도 자전거를 타게 하던 곳입니다.

잠시 잠깐 동안
고양이가 뛰어들거나, 새가 퍼덕이는 소리에 긴장하기도 하고
묘비에 비치는 달빛이나 자전거 라이트의 불빛이 놀라게 하기도 했지만
역시 시골출신, 험한 세대를 산 가슴에  부담은 아니었습니다.

서울의 유명한 교회의 묘지인 이 곳엔 오동나무가 많습니다.
오동나무의 넓은 잎과 넉넉한 보라색 꽃이 바람에 흔들릴 때마다
세른 세 살 농염한 여인의 향기처럼 아스팔트 위는
온통 오동나무 꽃의 향기로 가득찹니다.

아까 아까시 꽃 향기는 폐로 직통했지만
은은한 오동나무 꽃 향기는 심장에 핫 라인을 연결한 것 같습니다.

덜 화려하고 덜 세련된 꽃이지만
그 풍겨나오는 향기는 폐가 아닌 심장으로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황홀경에 빠져서 숲길을 내리 달립니다.
난이도가 적당한 싱글,
역광을 받고 녹색에서 노랑색 중간의 색조로 보이는 나뭇잎 들이
검은 나무 그림자 사이에서 그 빛을 발하는 것을 보면서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금붕어의 항의 (2008-05-01 21:06:18)  
다음글 : 핸드폰 찾으러 가기 (2008-05-10 18:14:23)  
비 온 날의 해프닝 신득철 경위 2009-08-24 885 7664
오래전 설야 이경석 경감 2008-12-17 970 7569
밤은 강물처럼 이경석 경감 2008-12-17 962 7541
바다소리 권경순 2008-11-29 955 7869
꽃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 권경순 2008-11-29 928 7799
버리는 연습 이경석 경감 2008-11-18 339 3352
엄 마 이명자 경위 2008-11-18 325 3288
지나간 이름 이경석 경감 2008-11-18 328 3038
그 날 이명자 경위 2008-11-18 311 3131
기다림 뒤에 이경석 경감 2008-11-18 297 3159
해바라기 사랑 이명자 경위 2008-11-18 311 3072
예봉산 고목 이경석 경감 2008-10-22 327 3246
시간이 바람 속에서 졸고 있다 이경석 경감 2008-10-11 327 3404
“안타까운 희생의 끝은 언제쯤일까 ” 이종웅 경사(경우) 2008-08-03 345 3652
아버지 이종웅 경사(경우) 2008-07-05 331 3769
헬멧을 쓰는 것이 낫다? [1] 신득철 경위 2008-06-20 312 3872
불암산(507m)을 다녀온 후 박관선 경위 2008-06-04 384 3859
핸드폰 찾으러 가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293 4013
세 가지 꽃 향기 신득철 경위 2008-05-10 328 3746
금붕어의 항의 신득철 경위 2008-05-01 321 4931
 
나태근 변호사. 구리경찰서 재향경우회 자문위원 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청소년정보보호정책
상호명: 폴리스타임즈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등록일자:2007년12월13일 발행    발행인·편집인: 손준용
주소: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로 620번길 137-19    청소년보호책임자: 손준용
대표전화: 031-528-0112    팩스:031-528-4112    HP: 010-9282-2894    E-mail: 2580press@hanmail.net
폴리스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2008 WWW.POLICETIMES.CO.KR All Rights Reserved.